광주경찰, 퇴촌농협 직원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상태바
광주경찰, 퇴촌농협 직원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 윤제양 기자
  • 승인 2020.09.1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금 3,000만원 인출 고객 의심...경찰 신고
올해 보이스피싱 사범 230명 검거, 16명 구속

 

광주경찰서(서장 권기섭)가 지난 9월 8일 광주시 퇴촌농협을 방문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농협 직원 A씨를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하고 감사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날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된 A씨는 지난 7월 31일 은행 창구에서 고객이 3,000만원을 현금으로 인출하려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인출 사유를 물어보자 ‘국정원에서 개인정보가 유출이 되었으니 현금을 인출하라고 했다’는 말을 듣고 보이스피싱임을 의심하고 곧바로 112로 신고해 피해를 예방했다.
 
권기섭 경찰서장은 “보이스피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경찰뿐만 아니라 금융기관의 역할이 중요하므로 경찰과 금융기관이 협력체계를 유지해 보이스피싱 근절에 최선의 노력을 부탁한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발생 및 피해액은 매년 크게 증가추세라며 전담수사팀을 편성, 예방 및 검거활동을 강화해 올해(8월 말 기준) 보이스피싱 사범 230명을 검거해 16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수사기관·금융감독원 등을 사칭하여 계좌가 범행에 사용되었다며 통장에 있는 현금을 안전하게 지켜준다는 명목으로 계좌이체를 요청하거나, 싼 이자로 대출해주겠다며 기존 대출금 상환 명목으로 돈을 요구하는 경우 100% 보이스피싱이므로 이에 속지 말고 경찰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