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한국당 의원들, 하남도공 신도시참여 반대
상태바
하남, 한국당 의원들, 하남도공 신도시참여 반대
  • 윤제양 기자
  • 승인 2019.10.1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참여에 시민의견 반영, 주민 대책마련, 수석대교 위치 문제에 대한 해결책 마련 해야

 

10일 오전 하남시의회에서 열린 하남도시공사의 신규투자사업 추진안 심사보고서 사전설명회에서 교산시도시 사업 참여를 놓고 자유한국당 박진희, 이영준 의원이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사전설명회는 도공이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하기 위해선 시의회 동의를 얻어야 만 가능하기에 오는 14일 시의회 의결 처리에 앞서 진행됐다.

하지만 이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도공 사장인 무슨사업을 할 것인지, 사업을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 등에 대한 핵심적 부분이나 대략적인 계획에 대한 설명도 없이 의회에서 일단 동의안을 통과시켜 주길 요청하면서, 구체적인 것은 추후에 보고하겠다는 무책임한 답변만 반복해 반발했다.

또한 사업시행자로서 참여가 가능할지 불가능할지에 대한 하남도시공사의 확신이나 의지도 볼 수 없었고 사업 참여 비율이 얼마나 될지에 대한 예상도 없고, 출자 가용예산에 대한 충분한 검토도 없이 일단 의회에서 동의해 달라는 하남시와 하남도시공사의 무책임한 태도만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박진희, 이영준 의원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하남도시공사의 사업 참여결정에는 시민의견을 충분히 수렴 후 구체적인 실행계획 포함, 사업대상지 주민들을 위한 대책마련 선행, 교산신도시 뿐 아니라 원도심과 선행 신도시와의 상생발전계획과 수석대교 위치 문제에 대한 해결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