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재, 하남교육지원센터 국장급 배치 요구
상태바
이현재, 하남교육지원센터 국장급 배치 요구
  • 윤제양 기자
  • 승인 2019.07.29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재 국회의원이 26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을 만나 하남교육지원센터 센터장을 국장급(4급) 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그동안 이현재 의원은 하남교육지원청 분리·신설을 경기도 교육감, 교육부총리에게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
 
그러나 교육부로부터 현 시점에서 교육청분리가 어렵다는 의견에 따라 ‘하남교육지원센터’ 개소를 추진, 지난 5월 ‘하남교육지원센터’를 확정되어 9월 설립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지만 개소가 지연되고 있다.
 
이에 이현재 의원은 “하남시 인구는 현재 26만 명이며 내년 말 36만 명으로 예상되는 등 급속한 인구증가와 미사, 위례, 감일 신도시 입주로 학생 수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하며 “원활한 교육행정을 위해 교육지원센터 신설이 시급하므로 11월 하남교육지원센터 개소가 꼭 되어야”함을 강조했다. 또한 “센터장 역시 하남시의 상황을 감안 국장급(4급)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또한, 이현재 의원은 “미사강변신도시 과밀학급 문제해결을 위한 초·중학교 신설이 시급하므로 조속한 확정을 위해 지원해 달라”고 촉구하고, 돌봄교실은 학생수요에 비해 현격히 부족한 실정을 감안 확대가 시급함을 강조했다.
 
또한 남한고 등 원도심 학교의 시설노후에 대한 대책수립이 필요함을 요청했다. 특히 초등학교의 경우 등·하교시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보안관 배치를 요청했다.
 
이에 이재정 교육감은 “하남교육지원센터 조속 개소 필요성은 충분히 알고 있기에 11월 개소에 차질 없도록 준비 중”이며 “센터장 역시 교육부와 국장급으로 협의 중으로 학생과 학부모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맞춤형 전문 인력을 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