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바른 112신고에 대하여...
상태바
올바른 112신고에 대하여...
  • 뉴스투데이24
  • 승인 2014.08.29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광주경찰서 112종합상황실 경사 김 용 석

필자는 경기광주경찰서 112종합상황실에 근무하는 경찰관입니다. 112종합상황실은 관내 치안상황을 보고 및 전파하고, 112신고를 관할 지구대, 파출소로 지령하여 신속히 경찰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부서이다.
 
하루에도 수백 건의 112신고가 접수되고 있는데 급박하게 촌각을 다투는 신고가 있는 반면 단순 민원신고나 민사적인 내용, 교통편의를 요청하는 등의 신고가 있다.
 
이러한 신고를 처리하면서 가장 어려운 점이 무엇인지 물어본다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신고내용과 장소 등을 이야기하지 못하는 신고”, “비명소리만 있거나 아무 말 없이 주변소리만 들리는 신고”, “무조건 경찰관 오라는 신고” 등 신고내용이나 장소를 알 수가 없어 즉시 대응하지 못하는 신고가 가장 힘든 신고라 하겠다.

정확한 신고 내용이나 장소를 알 수 없는 신고가 들어오면 여러 가지 방법으로 신고자 위치를 확인하지만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는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는 경우가 많다.
 
신고내용이나 현장을 확인하기 전까지 주변 수색 등 많은 경찰력이 소요되지만 막상 신고자를 확인해 보면 단순히 술에 취해 신고한 경우나 핸드폰 긴급신고 버튼이 잘못 눌러진 경우, 또 신고취소를 하려고 일부러 전화를 받지 않는 등 그 이유도 다양했다.

물론 급박한 상황에 처하여 신고 장소나 현재 상황을 이야기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으나 최대한 경찰의 빠른 도움을 받기 위해서는 정확한 위치와 신고내용을 이야기 하는 것이 범죄피해로부터 나와 이웃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자 경찰력 낭비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라 할 것이다.

그리고 112신고시 도움이 되는 몇 가지 팁을 이야기 한다면   첫째, 신고자가 자신의 위치를 모를 경우 스마트폰에 GPS기능을 켜두자. GPS를 켜 놓게 되면 신고자의 위치가 확인되어 신속출동이 가능하다.
 
둘째, 문자신고를 활용하자. 전화상으로 신고하기 곤란한 상황에 문자메시지를 활용하면 112신고와 같이 동일하게 접수되어 경찰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때에도 신고자의 위치와 신고내용을 간략하게 적어 보내는 것은 당연하겠다.

옛말에 “호랑이에 물려가도 정신만 바짝 차리면 살 수 있다”라는 속담이 있듯이 아무리 급박한 상황이더라고 침착하고 정확하게 위치와 신고내용을 알려준다면 신속하게 경찰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