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어린이보호구역‘활주로형 도로표지병’시범 설치
상태바
광주시, 어린이보호구역‘활주로형 도로표지병’시범 설치
  • 뉴스투데이24
  • 승인 2022.08.0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탄벌초등학교 정문 앞을 비롯한 초등학교 4개교, 횡단보도 6개소에 ‘활주로형 도로표지병’ 시범 설치를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활주로형 도로표지병’은 공항 활주로와 같이 횡단보도 보행자 진행 방향을 따라 일정 간격으로 설치하는 LED조명 시설이다.
 
시는 지난 2020년부터 어린이들의 횡단보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지역 교통안전 환경 개선사업’을 통해 국·도비를 확보, 관내 초등학교 주변 어린이 보호구역에 바닥형 보행신호등을 확대 설치하고 있다.
 
그러나 보행신호 연동 및 횡단보도 대기 공간 등 구조적 문제로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할 수 없는 곳이 많다. 야간 차량 운행 시 운전자는 횡단보도 식별이 쉽지 않고 보행자신호기가 없는 경우 보행자 시인성이 매우 낮아 교통약자 사고 위험성이 매우 높다.
 
이에 따라 시는 바닥형 보행신호등을 설치할 수 없는 곳에 운전자가 횡단보도를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점등 또는 점멸로 운영되는 ‘활주로형 도로표지병’을 설치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어린이보호구역 내 횡단보도 46개소에 활주로형 도로표지병을 설치할 예정이며 횡단보도 교통사고율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 사고 예방을 위해 ‘횡단보도 종합 정비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올해까지 바닥형 보행신호등을 설치할 수 없는 곳에는 활주로형 도로표지병을 설치해 아이들이 안전하게 횡단보도를 건널 수 있도록 안전시설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