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유치에 온힘 쏟는 김상호 시장
상태바
기업유치에 온힘 쏟는 김상호 시장
  • 윤제양 기자
  • 승인 2021.10.2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사 이전한 ㈜영신디엔씨와 면담

 

김상호 시장이 하남시로 이전한 ㈜영신디엔씨와 면담을 갖고, 기업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영신디엔씨는 1978년 설립된 토목엔지니어링 전문기업으로, 지난 8월 판교 IT밸리에서 미사지구로 본사를 이전했다.
 
최근에는 건설자동화 솔루션 시스템 및 건설현장 중장비 안전사고 예방 솔루션을 개발·판매하는 등 건설 IT 기업으로 탈바꿈,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기술·경영혁신 중견기업이다. 이외에도 하남경영고 출신 지역인재를 채용해 지역의 고용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28일 시장 집무실에서 열린 면담에는 김상호 하남시장과 기업유치 담당공무원, ㈜영신디엔씨 강일형 회장과 ㈜영신 김성진 대표이사 등 8명이 참석했다.
 
김 시장은 “하남시로 이전해 오신 영신디엔씨 강일형 회장님 이하 임직원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지역인재 채용을 통해 하남경영고 학생을 고용하는 등 일자리 창출에 도움을 주신 것에 대해서도 감사드린다 ”고 말하고, 하남시에 오신 소감과 기업의 애로사항에 대해 물었다.
 
이에 강 회장은 “천지개벽 수준으로 발전하는 하남시에 놀라웠다”며, “기업이전을 위한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그 중 전국적 교통망 확보와 출퇴근 등 직원들 생활의 변화 등이 크게 고려됐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하남은 수도권 중심에 위치한 지리적 우수성을 지닌, 수도권 교통의 요지”라며, “지하철 5호선이 전면 개통됐고, 지하철 3호선과 9호선도 확정된 만큼 직원들의 출퇴근 여건도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교산지구를 직주근접 도시로 개발해 기업과 시민이 융화하며 발전할 수 있는 도시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강 회장은 “지역 고용창출에도 도움을 주며 회사도 더욱 성장해, 진정한 자족도시 하남시로 가는 데 도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 26일 태양에너지 발전 전문기업 ㈜솔라테크와 간담회에서 김 시장은 교산지구 자족시설 개발 청사진을 제시하고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등 매주 다양한 분야의 기업대표들과 만나며 기업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