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교산신도시 투기의혹 공무원 없어
상태바
하남시, 교산신도시 투기의혹 공무원 없어
  • 윤제양 기자
  • 승인 2021.04.0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합조단 조사 대상 58명 제외...876명 전수조사
하남시
하남시

 

하남시가 지난 달 11일부터 26일까지 실시한 교산지구 투기의혹 자체 조사에서 투기의혹 사례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시는 전체 공무원 중 국토부 합동조사단에서 조사받고 있는 대상자 58명을 제외한 876명을 대상으로 직원들의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서를 제출받아 진행했다.
 
국토부 합동조사단 조사를 받고 있는 58명은 관련업무 부서 공무원이다.
 
전수조사 결과 전체 공무원 중 11명이 총 15건의 토지를 거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증여로 인한 토지 취득이 7건, 공유물의 분할이 1건, 훼손지 복원사업에 따른 대토가 1건, 인근 토지의 합병·분할 사례가 3건, 공직임용 전 거래가 3건으로 확인되었으며, 개별 거래 사례를 살펴본 결과 대부분 지구 내 거주해 온 가족으로부터의 증여 등 투기가 의심되는 사례는 발견하지 못했다.
 
이번 조사는 제3기 신도시 교산지구 내 약 10,935필지를 대상으로 2014년부터 지구지정 된 2019년까지 5년간의 토지거래 내역을 토지거래에 따른 지방세 신고·부과자료를 직원명부와 대조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또 해당 토지 전체에 대해 현장 확인을 통해 불법 형질변경 등 행위 여부도 조사했다.
 
시는 향후 국토부 합동조사단 및 상급기관의 조사와 경찰 등 사정당국의 수사에 대해 협조한다는 계획으로, 시 감사부서는 교산지구 외의 지역에 대한 투기 의혹이 접수되면 바로 조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