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갑작스런 폭설에 전 공무원 투입 밤샘 제설
상태바
하남시, 갑작스런 폭설에 전 공무원 투입 밤샘 제설
  • 윤제양 기자
  • 승인 2021.01.0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6시 전 직원 등 각 동으로 투입, 제설제 살포 등 제설작업 총력

 

6일 내린 폭설로 출근길 교통 불편 등 예상되는 가운데 하남시는 전 공무원을 투입, 제설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7일 시에 따르면, 6일 오후 7시30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근무 체계에 돌입했다.
 
시는 즉시 관내 18개 노선 132.42㎞에 밤샘 제설 작업을 실시했으며, 금일 오전 6시부 전 직원을 각 동으로 투입, 제설제 살포 등 대대적인 제설작업을 진행 중이다.
 
시에 따르면 오전 6시 기준 제설작업 투입인원은 공무원 등 800여명, 투입장비는 제설제 살포기 28대, 트럭 20대, 굴삭기 5대 등이다.
 
자율방재단 등에서 인력 20여명, 하남소방서에서 제설차량 1대를 지원하는 등 협조도 이뤄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폭설로 인한 주민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비상체제를 유지하며 제설작업이 마무리 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파 속 내린 폭설로 도로 위 빙판길 사고 등이 우려되니 운전자 등은 반드시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6일 오후 7시20분 발표된 대설주의보는 7일 0시 기준 해제됐으며, 7일 오전 6시 기준 시에 접수된 피해신고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