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31일부터 6개월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상태바
하남시, 31일부터 6개월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 윤제양 기자
  • 승인 2020.10.3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 전역(약92.99㎢)이 10월 31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6개월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다.
 
이번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은 도내 연천, 포천, 동두천, 가평, 양평, 여주, 이천, 안성 등 8개 시군을 제외한 23개 시군 전역(5,249.11㎢)이다.
 
허가구역 지정에 따라 외국인 및 국내 법인·단체가 관내 주택이 포함된 도시지역 내 주거지역 18㎡ 초과, 상업지역 20㎡ 초과, 녹지지역 10㎡ 초과 하는 토지를 취득하게 될 경우 사전에 허가를 받아야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토지거래구역 지정을 통해 외국인 및 법인·단체의 투기 수요를 근본적으로 차단하고 부동산 시장을 안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남시는 2018년 3기 신도시 교산지구 일원 교산, 춘궁, 천현 등 9개동 18.09㎢, 올해 7월 감북, 상산곡, 초이동 개발제한구역 내 임야 10.672㎢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