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특례보증 출연금 8억→16억 증액
상태바
하남시, 특례보증 출연금 8억→16억 증액
  • 윤제양 기자
  • 승인 2020.03.19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출연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160억 대출

 

하남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의 위기극복을 위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위한 출연금을 당초 8억 원에서 16억 원으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이번 제1회 추가경정예산에 추가예산 8억을 반영해 돌아오는 임시회에서 가결될 경우 올해 총 160억 원 규모의 대출보증지원이 가능해진다.

시가 특례보증을 공급하기 위한 출연금 16억 원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면 재단은 출연금액의 10배수에 해당하는 160억 원 규모의 보증서를 하남시 관내 중소기업, 소상공인에게 발급할 수 있게 된다.

특례보증은 중소기업은 업체당 최대 3억원, 소상공인은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되며, 보증수수료 1% 고정으로 일반보증에 비해 할인된 우대조건으로 운용된다.

김상호 시장은“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이 확대된 특례보증으로 안정적으로 경영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앞으로도 다양한 지역경제 활성화 시책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