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2019, 경기 First 일반부문 '대상'
상태바
하남시, 2019, 경기 First 일반부문 '대상'
  • 윤제양 기자
  • 승인 2019.09.0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복마당 with 경기’로 특별교부금 60억 확보

 

3일 킨텍스에서 열린 ‘새로운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 First’본선대회에서 하남시가 원도심 도시재생을 주제로 한 ‘소복마당 with 경기’로 일반부분 대상을 수상해 60억의 특별교부금을 받게 됐다.

본 대회는 경기도(지사 이재명)가 600억원 특별조정금을 공개경쟁을 통해 시·군에 지원하는 사업으로 총 30개 시군이 사업에 참여했다.

이날 대회에는 하남시민 70여명의 응원단이 참여하여 열띤 환호로 응원하는 가운데 김상호 하남시장이 직접 발표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하남시가 제안한‘하남시 소복마당 with 경기’는 원도심의 활성화 전략 중 하나로 원도심 도시재생 지역 내 구 청사부지(역말로 71)에 생활 SOC 복합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김 시장은 발표 서두에서 노후건축물 및 인구감소 등으로 시간이 멈춰버린 덕풍동의 오늘을 조명했다.

특히, 덕풍동 주민인「박 할머니의 영상」을 통해 턱 없이 부족한 생활 SOC로 주민들이 살아가기 힘들다는 목소리를 생생히 전달했다.

구도심의 열악한 환경에서 홀로 손자를 키우는 박 할머니는“손자가 지금보다 더 낳은 환경에서 공부하여 경찰의 꿈을 이루는 것이 소원이며, 그 이상 더 바랄 것이 없다”고 말해 경기도민 평가단의 심금을 울렸다.

이에, 김 시장은 지역 주민의 꿈을 담은 모임터인 소복(疏福)마당(시민행복센터 건립)을 제안하며, 이 공간에 ▲ 복지시설(노인건강 증진센터, 다함께 돌봄센터, 푸드뱅크) ▲ 커뮤니티공간(생활문화센터, 통일아산도서관(작은도서관), 주차장) ▲ 체육시설(소규모 체육관, 아이들 실내놀이터, 수영장)이 들어서 주민이 행복하게 웃을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사업은 구청사 부지를 활용하기 때문에 사업을 조기 착수 할 수 있으며, 도보 10분 대 60,000여 주민들의 접근이 용이한 원도심 중심이라는 점,「2020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까지 확장이 가능한 점이 강점임을 부각했다.

김 시장은“이번 대상 수상은 이재명 지사의 공약사항인 낙후된 구도심을 활력 넘치는 공간으로 재생하고자 하는 억강부약(抑强扶弱)과 김 시장의 핵심공약인 원도심의 활성화와 만나 이뤄낸 성과”라고 밝혔다.

하남시는 이번 정책공모에서 1위 대상을 수상함으로써 사업비 60억 원을 확보하며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 일반규모 사업 결과
   ▲ 대상 하남시‘하남시 소복마당 with’(60억원)
   ▲ 최우수상은 안양시·이천시(이상 각 45억원)
   ▲ 우수상은 부천시·연천군·안성시(이상 각 30억원)
   ▲ 장려상은 파주시·군포시·포천시·동두천시(각 20억원)가 차지했다.

 ※ 대규모 사업 결과는
   ▲ 대상 광주시 (100억원)
   ▲ 최우수상 가평군 (80억원)
   ▲ 우수상 양주시 (60억원)
   ▲ 장려상 오산시 (40억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