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평화의 소녀상 제막
상태바
하남, 평화의 소녀상 제막
  • 윤제양 기자
  • 승인 2019.08.1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공동추진위원장 김해중, 양점모, 박온숙)는 14일 하남시 국제자매도시공원에서 추진위원 및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남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번 제막식은 소녀상 건립을 통해 아픈 역사를 같이 인식하고 공감하며 올바른 역사교육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에 처음 공개되는 하남 평화의 소녀상은 일제 강점기때 13~15세 정도 어린 소녀들이 일본에 끌려 갔을 때 모습을 하고 있고, 조형물의 그림자는 일본 정부의 사과와 반성 없이 지나온 시절에 대한 할머니들의 원망과 한이 서려있다.

또한, 땅에 딛지 못한 맨 발꿈치는 고향에 와서도 편히 정착하지 못한 할머니들의 마음을, 꼭 쥔 손은 사과는커녕 소녀상 설치에 반대하는 일본의 무례함에 대한 분노와 우리들의 다짐을 의미한다.

소녀상 옆의 빈의자는 돌아가신 할머니들의 빈자리이자 소녀 옆에 앉아 그 당시 소녀의 마음을 공감하고 현재 할머니들의 외침을 함께 느껴볼 수 있게 만들었다.

소녀상 건립은 지난해 3월 하남 청년 포럼 단체에서 시작되어 하남 평화의 소녀상 발대식을 갖고 단체 등록을 함으로써 시작됐다.

이후 소년상 준비위원회를 구성, 시민에 적극적인 홍보를 실시해왔고 지난해 12월 하남시 공공조형물 건립 및 관리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고, 지난달 평화의 소녀상 부지를 국제자매도시 공원으로 확정하면서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제막식을 갖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