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서울교통공사, 지하철 운영 방식 ‘합의’
상태바
하남시·서울교통공사, 지하철 운영 방식 ‘합의’
  • 윤제양 기자
  • 승인 2019.08.1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부분 215명±2%, 임금은 직렬별 평균임금 적용
지하철 5호선
지하철 5호선

 

그동안 하남시와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 운영방식을 놓고 줄다리기를 해온 가운데 최근 주요쟁점 부분에서 접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남시에 따르면 가장 큰 쟁점이었던 인력부분에 대해 215명±2%로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임금체계의 경우 직렬별 평균임금을 적용한다는 데 합의했다.

또한, 위탁기간은 5년으로 기간만료 후 5년 단위로 재계약할 예정이며 관리비의 경우 5%, 수수료 3%를 지급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정산은 1년 단위다.

특히, 운영사업비의 경우 지하철 투입인력 및 장비 등 여러가지 경우의 수가 발생하는 만큼 현 단계에서 논의가 어렵다고 보고 사후 정산을 통해 추후 논의기로 했다.

큰 틀에서 합의를 본 하남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이달 말까지 각각 하남시의회 동의와 이사회 의결을 거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하남시는 이르면 내달 10일 이전까지 서울교통공사와 지하철 위·수탁 협약을 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와 관련 하남시는 내년 4월 지하철5호선 1단계 개통에는 문제가 없으며 종합시험 역시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오랜 기간 동안 서울교통공사와 인원수 및 임금체계에 대해 협상을 벌여왔으나 최근 큰 틀에서 합의를 봤다”며 “시의회 동의 등 각 기관이 승인 및 의결절차를 거쳐 이르면 내달 10일 이전에 협약식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지하철 종합시험운행이 현재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내년 4월 1단계 개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