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산신도시 개발 반대의견 ‘65%’
상태바
교산신도시 개발 반대의견 ‘65%’
  • 윤제양 기자
  • 승인 2019.07.2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사회경제연, 여론조사 결과 발표...대토보상 요구 높아

 

하남 교산신도시 개발과 관련해 찬성의견 보다 반대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한국사회경제연구소가 교산지구 등 공공택지개발예정지구의 보상 등에 대한 연구 목적으로 아이소프트뱅크에 의뢰해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이틀간 예정지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절반이상인 65%가 개발 반대의사를 밝힌 것으로 조사됐다.

CATI(Cumputer Aided Telephone Intervew) 방식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교산지구 개발에 긍정적이라는 응답은 '매우 그렇다' 21.5%, '대체로 그렇다' 4.8%로 나왔다.

반면 '전혀 아니다' 41.2%, '그렇지 않다' 24.3% 순으로 반대의견이 65.5%로 더 높게 나왔다.

또한 '신도시 개발에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제시할 기회가 충분히 이뤄지고 있냐'라는 질문에 대해 절반인 46.9%가 '전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대체토지보상제도를 알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58.7%가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모른다‘는 응답자도 38%에 달했다. 이중 36.7%는 대토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강제수용에 따른 경제적 손실에 대한 보상방법으로 ‘대체토지보상’이 36.7%로 가장 높게 나왔으며 ‘개별금전보상‘도 34.9%, ’편의시설 설립‘ 8.5%, ’도로개설‘ 5.3% 등으로 나타났다.

또, 바람직한 보상수준은 ‘손실보상' 28%, ‘등록세감면’ 25.5%, ’대토보상’ 23.1%순이었으며 '대토보상은 몇 %가 적당한가’에 대해서는 72.8%가 대상토지의 30%가 적당하다고 응답했고, 20% 이상은 26.9%로 조사됐다.

‘신도시 개발로 부동산 등의 재산가치가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라는 질문에서는 49.5%가 ‘가치가 상승한다’로 답했으며 반면 22.2%가 ‘가치가 하락한다’고 응답했다.

여론조사는 하남시 천현, 춘궁, 교산동 등 3기 신도시 후보 지역과 서울 강동구 상일, 하일동 등에 거주하는 만19세 이상 성인 남녀 504명(응답율 2.19%)을 대상으로 유선전화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여론조사의 신뢰수준은 95%, 오차범위는 ±3.1%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