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단오축제 2,000여명 참여...성황
상태바
하남, 단오축제 2,000여명 참여...성황
  • 윤제양 기자
  • 승인 2019.06.0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씨름 등 단오 풍습 체험기회 가져

 

하남시는 지난 1일 하남유니온파크에서 하남문화원주관으로 우리고유의 명절인 단오를 맞아 시민과 학생 등 2,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온 가족이 함께하는 제8회 하남 단오축제’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축제는 오후 2시 단오제 개막식을 시작으로 사물놀이, 퓨전국악, 버블마술 등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이어지는 체험행사로는 창포물에 머리감기, 단오 부채만들기, 그네뛰기, 제기차기, 널뛰기, 떡메치기 등 우리고유의 명절인 단오의 풍습을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특히, 단오는 모내기를 끝내고 여름이 시작되는 시기로 농번기에 지친 사람들이 여름을 건강하게 날 수 있는 체력을 기르기 위해 씨름을 하였는데 이번 행사에 초등부 씨름대회와 성인부 팔씨름대회를 열며 축제를 더욱 고조시켰다.

김상호 시장은 축사를 통해“올해로 8회째를 맞이하는 단오축제는 하남시의 전통 있는 행사로 시민 분들께서 우리 고유의 명절인 단오풍습을 체험하며 즐거운 시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유병기 원장은 대회사에서“단오는 설, 한식, 추석과 함께 우리나라의 4대고유의 명절로 다양한 단오의 풍습이 전해 내려오는데, 오늘의 체험활동으로 옛 문화를 계승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단오는 우리나라 4대 명절(설, 한식, 단오, 추석)중 하나로 민속에서 음력 오월 초닷샛 날을 명절로 이르는 말로 수릿날, 천중절, 중오절 등으로도 불리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