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의 3.1운동의 발자취<시리즈 1편>
상태바
하남의 3.1운동의 발자취<시리즈 1편>
  • 윤제양 기자
  • 승인 2019.02.1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의 3.1만세운동의 개황

지금으로부터 100년전인 1919년 3월 1일 탑골공원 독립선언식이 거행되고 전국적으로 학생과 시민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일본의 강제 침탈에서 해방을 요구하는 만세운동이 전개됐다.

하남시 3.1운동기념탑

전국적으로 전개된 3.1만세운동은 크게 네 단계로 일어났다. 첫째는 2월말까지 준비단계고 둘째로는 3월초순 서울, 평양, 개성 등 주요도시에서 만세운동이 벌어진 운동의 초기단계다. 

그러면 하남에서 일어난 3.1만세운동은 어느시기에 들어갈까? 하남의 3.1만세운동은 둘째 단계를 지난 셋째 단계인 3월 26~27일이다.

하남은 지리적으로 서울에서 근접한 곳으로 한강을 따라 문화가 발전했으며 정보가 빠르게 유입되던 곳이다.

따라서 하남지역에서도 예외 없이 독립만세운동이 벌어질 수 밖에 없던 곳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하남의 독립운동사에 대한 연구 또는 계승하려는 노력은 전무한 상태다.

2007년 하남문화원이 발간한 '하남시 사료집-하남지역 독립운동사(편저 윤종준)'가 유일하다.

하남지역 독립운동사 저자인 윤종준 박사는 하남의 3.1운동사에 앞서 광주 및 하남지역에서 벌어진 의병들의 역할에 대해서도 자세히 기록했다.

하남이 광주에서 독립(?)되기전인 광주군 시절 의병군들의 성지라 할 수 있는 남한산성을 중심으로 한 의병 활동에 대해서도 많은 연구를 해 기록해 두었다.

하남시 3.1만세운동 및 의병군에 대해 그나마 연구한 '하남시 사료집-하남지역 독립운동사(편저 윤종준)'를 토대로 밝혀진 이대헌, 구희서, 김교영, 김홍렬 열사 및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은 의병군에 대해 <뉴스투데이24>는 기획시리즈오 연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