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보통교부세 단체 재 지정
상태바
하남시, 보통교부세 단체 재 지정
  • 윤제양 기자
  • 승인 2019.01.09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재정증가로 취소...올해 146억원 확보

2018년도 보통교부세 불 교부단체 지정으로 재정운용의 어려움을 겪은 하남시가 2019년에 교부단체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보통교부세 약 146억 원을 교부받게 돼 재정운용 상 어려움도 다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하남시는 택지개발사업이 본격화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급격한 재정증가로 작년에 보통교부세 산정지표인 재정력지수가 1을 넘어 불교부단체로 지정됐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작년 취임한 김상호 시장이 시 재정상황에 대해 보고받고, 부시장을 중심으로 재정확보 TF까지 가동하며 행안부와 적극 소통해 만들어낸 성과”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80억원을 확보한 데 이어, 이번 교부단체 지정에 따른 경기도 일반조정교부금 증액분 등을 감안할 때 약 200억원 내외의 세수를 더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시장은 “복지분야 예산규모가 전년도 39.96%에서 44.49%로 높아지는 등 하남시 재원부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금년도 교부단체 전환은 하남시 재정에 단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